문화행사 THE CREATIVE CENTER

Home   >   문화행사

문화행사

궁중문화축전 9~10월, 종묘대제 11월로 연기

작성일 : 2020-04-13 11:19 수정일 : 2020-04-15 22:38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문화재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봄 축제였던 ‘궁중문화축전’을 9~10월쯤으로, 종묘대제는 11월에 봉행하기로 했다. 

(사진=궁중문화축전 경회루 판타지 화룡지몽, 문화재청 제공)

2015년부터 시작한 궁중문화축전은 매년 봄에 궁궐을 무대로 열리는 전시와 체험·공연 축제로, 지난해에만 약 64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은 문화재청의 인기 봄 행사다. 

이 두 국민축제는 각각 4,5월 계획돼 있었다. 지난해부터는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등 기존 4대궁에 경희궁도 축제 무대로 추가했으며, 올해는 처음으로 상반기와 하반기에 연 2회로 확대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부득이 9~10월쯤 한번 하기로 했다.

 
 

궁중문화축전 연도별 관람객은 2015년 23.6만명을 시작으로 작년에는 64.1만명을 기록했다.

1969년 복원된 이래 매년 5월 첫째 주 일요일에 거행되던 종묘대제는 11월에 열린다. 조선 시대에는 1년에 다섯 차례 종묘에서 제향을 모셨으며, 현재는 1년에 두 번(5월, 11월) 봉행되고 있다.

특히, 5월 종묘대제는 관람석을 설치하고,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종묘 정전 내부를 관람할 수 있는 문화행사로 치러지고 있으며, 올해는 5월 3일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1월 7일 거행되는 추향대제(秋享大祭)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범정부적인 대응지침 등에 따라 현황에 맞는 단계적인 조치들을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